가을인데 붕어빵 먹고 싶단 아내… 반드시 구해야만 했다

“여보, 뭐 먹고 싶어요?”아내 입덧 때의 일이다. 아내는 뭐가 급히 먹고 싶으면 문자를 남겨 두기도 했지만 웬만해서 먼저 말하지 않는 스타일이라 퇴근 때면 아내에게 무얼 먹고 싶은지 묻는 것이 일상이 되었다. 그마저도 잘 얘기하지 않을 때가 많아서 항상 집으로 돌아가기 전 아내에게 무얼 먹고 싶은지 물었다.그런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