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의 말이 아닌 핵보유국의 행동 촉구

더 이상의 말이 아닌 핵보유국의 행동 촉구
원자폭탄 생존자들과 전문가들은 1월 3일 핵전쟁의 위협을 줄이기

위한 5개 기성 핵보유국의 공동 성명에 일반적으로 수용했지만,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더 이상의

먹튀검증사이트 NPT(핵확산금지조약)에 따라 모두 핵보유국으로

인정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중국, 프랑스, ​​러시아, 영국, 미국은 “핵무기 간의 전쟁 회피를 고려한다”고 말했다. 국가와 전략적 위험을 줄이는 것이 우리의 가장 중요한 책임입니다.”

1945년 8월 9일 원폭 투하 당시 나가사키에 있던 일본 적십자사

나가사키 겐바쿠 병원의 명예 원장인 토모나가 마사오는 이렇게 말했다. 핵전쟁을 일으키지 않는다. 우리가 믿지 않으면 앞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more news

그러나 78세의 토모나가(Tomonaga)는 다음 단계가 훨씬 더 중요할 것이며 “예를 들어 핵무기의 최초 사용을 선언함으로써 핵무기의 역할을 축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79세이며 히로시마현 원폭피해자단체연합을 이끌고 있는

도시유키 미마키(Toshiyuki Mimaki)는 이념과 접근 방식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5개국이 핵전쟁을 방지할 필요성에 대해 적어도 동의했다는 사실을 환영했습니다.

더 이상의

그러나 그는 “일본과 핵우산 아래 있는 다른 나라들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2021년 1월 발효된 핵무기 금지조약(TPNW)이 공동성명을 발표하기로 결정한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

구로사와 미쓰루 오사카대 국제법 명예교수는 “TPNW가 발효되면 올해 NPT 재검토회의에서 핵보유국에 대한 비판이 더욱 거세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이 먼저 나서서 비핵화에 대한 열렬한 입장을 내세워 비판을 피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일본 원폭 및 수소 폭탄 방지 위원회(Gensuikyo)의 Masakazu Yasui

사무총장은 TPNW에 대한 무시하는 태도에 대해 5개 원자력 강국에 대한 국제 사회의 환멸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그들이 더 이상 행동 요구를 무시할 수 없다고 느끼는 지점에 도달했다고 제안했습니다.

Yasui는 “중요한 것은 (핵 보유국이) 진지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실제 조치 없이는 의미가 없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번 공동성명에 대해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그러나 1월 4일 집회에서 야마구치 나쓰오 후배 연정 파트너인 고메이토 대표는 “일본은 핵보유국과 비핵국가를 잇는 가교 역할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2017년 노벨 평화상을 수상한 국제핵무기폐기운동(ICAN)의 베아트리체 핀(Beatrice Fihn) 사무총장은 1월 3일 트위터에 이렇게 썼다. 그들은 핵무기 경쟁을 하고 있으며, 핵무기를 확장하고, 현대화에 수십억 달러를 지출하고 있으며, 핵전쟁을 시작할 준비가 항상 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