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든 맡기세요” 이러다 직장생활 ‘폭망’했습니다

긴장된 마음을 진정시키려 회의실 앞에서 서성거렸다. 첫 출근이었는데 회의날이었고, 내가 작은 발표까지 맡았다. 통유리 너머로 상사들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보였다.이번엔 어리바리하게 굴지 않을 테다! 자연스럽게! 당당하게! 며칠 간 경구처럼 암송한 말을 되새기며 유리문으로 성큼 다가섰다. 그런데 몸을 안으로 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