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리에 진행한 테니스 개인 연습의 최후

일주일에 두 번, 남편과 함께 테니스 강습을 받으러 간다. 남편과 이렇게 둘이 어딘가를 가는 게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심지어 어색하기까지 하다.난 일찍 일어나고 일찍 자는 게 편하고 남편은 그 반대다. 거의 겹치지 않는 생활 패턴을 조금씩 당기고 밀어 오전 시간을 겨우 맞췄다. 평소 둘이 있을 땐 딸에 관한 이야기…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