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마했는데… 윤석열 당선자 참 이상하다

내가 이 산골에 들어오기로 작정하고 이삿짐을 쌀 때는 나이 51살이었다. 모두들 한창 일할 나이라고 했다. 나도 그렇다고 여겼고, 이후 이 산골에서 진주 시내까지 통근했다. 대중교통으로 오가려니 왕복 네댓 시간이나 걸렸다.아침 6시 조금 지나 2km를 걸어 버스정류장으로 나갔고, 칠선계곡에서 나오는 첫차를 타고 읍…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