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준비하는 대안학교 졸업생 아들… 씁쓸합니다

해마다 수능 감독을 하다 보면 깨닫는 사실이 하나 있다. 시험실마다 검정고시 출신과 특성화고 졸업생이 적지 않다는 것. 다소 차이는 있을지언정 한 시험실의 28명 응시생 중에 최소 네다섯 명은 된다. 숫자로만 치면 재수생들 못지않다. 검정고시 출신이 느는 건 딱히 놀랍지 않다. 오로지 수능 준비에 전념하기 위해 일…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