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의 동맹 시도에 균열 발생

야당의 동맹 시도에 균열 발생
2023년 총선을 앞두고 동맹과 협력을 모색하는 야당은 일부 활동가들, 특히 촛불당(CP)의 분노를 샀다. 풀뿌리민주당(GDP), 촛불당, 캄푸체아니윰당(KP), 크메르 의지당(KWP),

야당의

캄보디아개혁당(CRP)은 2023년 총선 참여를 위한 동맹을 결성하겠다고 밝혔다.

촛불당 간부이자 바탐방(Battambang)성 오차르(O’Char) 코뮌의 두 번째 부국장인 신 찬포프 로제(Sin Chanpov Rozet)는 “현재 상황에서 우리는 어떤 정당과도 단결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우리 상사를 공격하는 부정직한 사람들과 동맹을 맺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 아닙니다.

동맹 제안에는 전략이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Reachini Chneom이라는 또 다른 CP 활동가는 자신의 Facebook 계정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제 상황이 나아지는 것을 보면 피난처를 찾고 있습니다.”

그녀는 “어려운 친구가 진정한 친구다.

고난 중에 서로 도망치면 안 된다”고 말하며 동맹에서 모두가 정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야당의

KWP의 Kong Monika 회장은 성명에서 어제 GDP가 다가오는 2023년 선거를 앞두고 다당제

자유민주주의를 위한 동맹을 구성하는 공식을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긍정적인 생각입니다.

2022년 코뮌 선거 결과를 바탕으로 촛불집회는 토론을 주도하고 주도하는 주도적 정당이라는 장점이 있다.

모니카는 “국민과 민주주의 세력의 목표와 목적에 따라 연합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GDP의 공동 설립자인 Yang Saing Koma는 CP의 의견 차이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좋은 이니셔티브에는 항상 어려움이 따릅니다.

먹튀사이트 시간이 걸리며 모두를 위한 장기적인 이익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합니다.

인내와 헌신의 타협이 필요합니다.”

“우리의 목표는 동맹에서 정당의 의석을 확보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파트너 정당이 동맹에서 더 많은 의석을 얻을 수 있도록 서로를 돕는 것입니다.

통합함으로써 우리는 국회의 주요 정치 세력이 될 수 있습니다.

소수 정당이 협력하면 의석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치 분석가인 셍 사리(Seng Sary)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공산당 지도부가 자신의 당원과 다른

당원을 인정하여 그들이 단결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GDP 대변인 Loek Sothear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이 생각은 서로 적대감을 낳습니다.”

소더는 “촛불당만으로는 집권 CPP에 도전할 수 없기 때문에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다른 정당들의 지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GDP 대변인 Loek Sothear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more news

이 생각은 서로 적대감을 낳습니다.”

소더는 “촛불당만으로는 집권 CPP에 도전할 수 없기 때문에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다른 정당들의 지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