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가 숨 쉬는 ‘머내만세길’을 걷다

모든 것이 급하게 돌아가는 세상에 살다 보니 걷는다는 의미를 생각해볼 여유가 없습니다. 걸으려 해도 어디를 어떻게 걸어야 할지 모를 경우가 많습니다. 걷는 게 좋아지려면 무엇이 필요할까요? 길을 만나는 것에서부터 걷기는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길은 각각 하나의 작품과도 같기 때문입니다. 길에는 이야기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