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3시의 산책길, 철학이 내게 스며드는 시간

오후 3시다. 오늘도 어김없이 집을 나선다. 날마다 주요 일과가 되어버린 산책을 위해서다. 아침 7시경에 늦장을 부리며 기상해서 과일주스로 속을 채우고 오전 시간은 음악과 함께 책을 읽거나 그림을 그리며 보낸다. 오늘은 새뮤얼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가 정남향 고층아파트의 창을 타고 실내 깊숙이 들어온 겨울…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