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도시장에서 할리 데이비슨 타는 29세 청년의 정체

만으로 열아홉 살에 해병대에 입대해 적지 않은 고생을 했다. 제대하고는 대학을 마쳤다. 꿈도 많고, 하고 싶은 일도 많았던 스물넷 젊은이. 그런데, 이게 무슨 일? 포항 죽도시장에서 잔뼈가 굵은 아버지가 심근경색증으로 쓰러졌다.누군가는 아버지가 해오던 일을 맡아야 했다. 스스로는 선택한 바 없음에도 ‘장남’이라는…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