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적이고 서글픈… 오십견이 왔습니다

갑자기 몸의 움직임이 자유롭지 않다. 왼쪽 팔이 고통을 호소해 온다. 일상에 평범했던 사소한 일들이 불편을 겪는다. 아침에 세수하는 일부터 시작하여, 옷을 벗고 입는 일까지도 고스란히 내 몫인데 자유스럽지가 않았다.왼쪽 팔을 위로 올리고 등 뒤로 보내는 일까지 통증을 느껴 제 역할을 하지 못한다. 평상시 잠을 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