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갑이 다 된 나이, 저는 활을 쏩니다

처음 활 시위를 당겼을 때, 그때 알았어요. 국궁에 빠질 것 같다는 생각이 확 들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잠 자려고 누웠는데 활을 당겼던 그 순간이 막 떠오르지 뭡니까. ‘그래, 가슴을 쫙 펴고 몸을 돌리라고 했는데, 이렇게 하는 걸 거야.’머리 속으로 이리저리 그림을 그려보다가 잠자리를 박차고 일어났습니다. 불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