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년 만에… 우리 순자씨가 중학생이 됩니다

‘학교 종이 땡땡땡 어서 모이자. 선생님이 우리를 기다리신다.’지난 2월 28일, 초등학력 인정 과정으로 이루어지는 군산시 늘푸른 학교의 졸업식. 식전 공연으로 오카리나의 연주가 시작됐다. 주변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동요지만 누군가에게는 당연하지 않았던 노래. 그래서일까. 오카리나의 소리가 애잔한 울림으로 장내…

기사 더보기